‘한화생명 100플러스변액연금보험(보증강화형)’




▶보험상품정보 2016.04.26 13:04

한화생명이 변액보험이지만 투자수익률과 관계없이, 장기 유지하면 납입보험료의 최대 130%까지 보증하는‘한화생명 100플러스변액연금보험’을 출시했다고 26일(화) 밝혔다. 


‘한화생명 100플러스변액연금보험(보증강화형)’의 가장 큰 장점은 오랫동안 유지하면 연금개시시점에 납입한 보험료의 최대 130%까지 연금액을 보증 지급한다는 것이다. 


특히 타 보험사의 수익보증형 변액연금은 목표수익률에 도달해야만 적립금을 보증하는 형태였지만, ‘한화생명 100플러스변액연금보험’은 유지기간 동안 수익률이 계속 마이너스더라도 납입보험료의 106.7%~130%까지 연금개시시점에 보증한다. 보증하는 수익률은 유지기간이 늘어날수록 체증되며, 30년 이상 유지시 최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연금보험임에도 보험료 할인혜택이 있는 점도 주목할만하다. 월 보험료 30만원 이상 가입시 해당되며, 매달 30만원 초과 보험료의 1.5%를 할인 받을 수 있다. 납입보험료가 높을수록 할인혜택은 증가하며, 월 300만원 이상 고액 가입시에는 300만원을 초과하는 보험료의 2.5%에 월 5만원씩을 추가로 할인 받을 수 있다. 


‘한화생명 100플러스변액연금보험’은 변액연금으로는 드물게 중대 질병 진단시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주는 특약을 탑재한 점도 눈에 띈다.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말기폐질환, 말기간질환, LTC(장기간병상태) 등 7대 질병으로 진단받거나, 80% 이상의 고도장해상태가 됐을 경우 보험료를 회사가 대신 납부해주는 특약이다. 이 특약은 주계약 월 30만원, 10년납으로 가입했을 경우, 40세 남성이 월 8천원 수준으로 가입할 수 있을 만큼 보험료도 저렴한 편이다. 


중대질병에 걸리거나 치매 등 장기간병 상태에 해당되었을 때 치료비나 간병비로 연금보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연금전환특약도 탑재했다. 중대한 질병(CI: Critical illness)이나 장기간병(LTC: Long Term Care) 진단시, 연금액의 2배를 최대 10년간 지급하는 특약이다. 특약보험료는 없으며, 전환을 원하는 고객은 연금개시 전 CI와 LTC 중 원하는 보장을 선택하면 되고 복수 신청도 가능하다. 단, 연금전환 신청 후 CI와 LTC가 발생하지 않으면 일반연금을 선택한 경우보다 연금액은 다소 줄어든다. 


한화생명 최성균 상품개발팀장은 “한화생명 100플러스변액연금보험은 저금리 상황에서 변액상품의 수익성에 납입한 보험료의 최대 130% 보증이라는 안전성까지 더한 상품” 이라며, “연금보험으로만 활용하기 보다, 연금전환특약을 통해 연금액을 증액시켜 간병비나 치료비로도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변액연금 상품이다”고 강조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신한은행 노후 든든 ‘내집연금 3종세트’ 판매




▶은행별 예금/적금 2016.04.26 13:02

신한은행, 25일부터 노후 든든 ‘내집연금 3종세트’ 판매 실시

내집연금 3종세트를 위한 전산개발 영업점 교육 전용상담직원 배치 완료 

내집연금 전환 가능한 2만7천여명 고객을 대상으로 내집연금 안내 진행

신한은행이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고령화시대를 준비하는 연금 상품인 ‘내집연금 3종세트’를 25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주택금융공사의 주택연금 역모기지론이 처음 출시된 2007년보다 3년 빠른 2004년부터 금융권 최초로 주택연금 상품인 ‘미래설계 크레바스 주택연금대출’을 자체상품으로 출시해 현재까지 판매하는 등 준비된 주택연금의 강자로써 ‘내집연금 3종세트’ 활성화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내집연금 3종세트’ 출시에 맞춰 신한은행은 본격적인 지원을 준비했다. 상품 출시를 위한 전산개발과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한 상품교육을 이미 마쳤고, 고객의 전화상담 문의 증가에 대비해 내집연금 전용 상담번호()를 마련하고 전담직원을 배치했다. 


또한 지역본부별 거점 점포 27개의 영업점을 운영해 ‘내집연금 3종세트’의 원활한 상담을 지원하는 동시에 각 영업점에서는 현재 주택담보대출을 보유한 고객 중 주택연금으로 전환이 가능한 약 2만 7천여명의 고객에게 ‘내집연금’을 적극 홍보 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2월 한국주택금융공사와 함께 만 60세이후에도 안정적으로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는 주택연금 연계 마케팅 협약을 맺었다. 이를 활용해 60세 이전부터 가입 가능한 신한은행의 주택연금 상품인 ‘미래설계 크레바스 주택연금대출’을 부부 모두 60세가 되지 않아 ‘내집연금’ 가입이 어려운 고객을 위한 가교형 상품으로 적극 활성화 한다는 계획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